‘제 2의 n번방 사건 막는다’… AI 기업 머니브레인 등 ‘딥페이크 검출’ 기술 연구 나서

알엔딥은 최근 AI 기술을 기반으로 온라인 성폭력 및 음란물 유해 사이트를 막는 ‘레드 AI’ 기술 개발을 완료

'딥 페이크 감지 챌린지(DFDC, Deepfake Detection Challenge)' 행사 이미지(본지
‘딥 페이크 감지 챌린지(DFDC, Deepfake Detection Challenge)’ 행사 이미지(본지 보도 2019.12.14자)

최근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일반 여성들의 성착취 영상을 공유, 판매한 ‘n번방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키면서, 이들이 벌인 여러 범죄 가운데 ‘딥페이크(deep fake) 기술’을 악용한 성범죄가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딥페이크(deepfake)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딥페이크는 인공지능으로 특정 영상에 특정 인물의 얼굴, 음성 등을 합성한 비디오가 실제 사람들에게 허구의 말과 행동을 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특정인의 인권, 희롱 및 설득의 원천으로 조작되고 사실적인 정보를 왜곡하거나 악의적으로 사용되면서 그 대상이 연예인이나 정치인 등 유명인뿐만 아니라 일반인까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온라인에 공개된 무료 소스코드와 알고리즘으로 손쉽게 제작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특히 진위 여부를 가리기 어려울 만큼 정교해 온라인으로 제공되는 정보의 정당성을 판단하는 방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딥페이크는 ‘생성적 적대 신경망(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s, GAN)’을 사용, 합성 사진이나 영상을 원본이 되는 사진이나 영상에서 만들어낸다. 딥페이크라는 단어는 ‘딥러닝(Deep learning)’과 ‘거짓(Fake)’의 합성어다. 지난 2017년 말 미국에서 ‘딥페이크’라는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할리우드 배우의 얼굴과 포르노를 합성한 편집물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