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음성주문 받는 키오스크 시대 개막

NIPA·비티원·머니브레인 민관 협력
노인·어린이 등 기술 취약계층 편의성↑
연내 바우처 형태로 300여곳 1차 지원

국내 업체가 세계 최초로 AI를 탑재한 키오스크를 개발했다. 주말 서울 강남구 비티원에서 직원이 키오스크에 탑재될 AI영상합성솔루션을 테스트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국내 업체가 세계 최초로 AI를 탑재한 키오스크를 개발했다. 주말 서울 강남구 비티원에서 직원이 키오스크에 탑재될 AI영상합성솔루션을 테스트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소비자 목소리를 인식해서 음식 주문 등을 인공지능(AI)이 받는 시대가 열린다.

버튼이나 화면 터치로 결제가 이뤄지는 종전 키오스크를 대체할 ‘음성인식 AI 키오스크’가 등장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언택트 시대, 소비자와 AI가 대화를 통해 상품을 현장에서 무인으로 주문하는 차세대 키오스크가 상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키오스크 전문 기업 비티원, AI 솔루션 전문 기업 머니브레인이 민·관 합동으로 AI 키오스크를 개발했다. 연내 300여개 매장에 AI 키오스크를 도입하고, 내년 초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정부 과제 ‘AI 바우처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NIPA가 예산을 지원하고, 비티원과 머니브레인이 차세대 키오스크 기기를 만든다. 올해 안에 바우처 형태로 중소기업 등에 확산, 음성 주문이 가능한 키오스크 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다.

AI 키오스크는 주문자 목소리를 인식해서 음성으로 결제가 이뤄진다. 기기 화면에 AI 모델이 직접 안내하고, 메뉴 선택과 결제를 도와준다. 중장년층 등 디지털에 익숙하지 않는 소비자가 점원에게 주문하듯 음성으로 양방향 결제 행위가 이뤄진다. 예를 들어 햄버거 매장에 설치된 AI 키오스크에 소비자가 버거세트 등을 음성으로 주문하면 전담 AI가 주문을 받는다. 소비자는 카드만 넣으면 끝난다.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