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센티브 1억에 스톡옵션 1억 더…4개월새 직원 2배 늘었다

[스타트잡]AI휴먼 수출하는 딥브레인AI, 개발자 최고수준 대우

[편집자주] 스타트업 취업을 희망하는 민지(MZ세대)를 위해 그들만의 슬기로운 기업문화를 소개합니다.

임직원수가 4개월만에 2배 가량 늘어난 스타트업이 있다. 특히 구하기 어렵다는 개발자가 전체 70%에 달한다. 이 회사는 연내 30여명을 더 채용할 계획이다. 이 같이 귀한 개발자를 끌어모을 수 있는 비결은 대기업을 넘어서는 업계 최고수준의 연봉과 복지혜택에 있었다.

지난 8월 5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마무리한 딥브레인AI는 곧바로 대대적인 채용에 나섰다. 그 결과 올해 7월말 49명이었던 임직원수는 11월 현재 95명으로 증가했다.

2016년 설립된 딥브레인AI는 딥러닝 기반 영상·음성 합성 원천 기술을 활용해 대화형 인공지능(AI) 휴먼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2023년까지 임직원수를 250여명 규모로 늘리되 개발자 비중은 70%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분기마다 성과평가로 연봉인상, 억대 연봉자 많아…”연봉 인하는 없다”

딥브레인AI는 신규채용에 앞서 기존 직원들의 연봉부터 인상했다. 개발·연구직은 2000만원, 비개발직은 1000만원을 올려줬다. 새로 채용하는 경력직원들의 연봉에 기존 직원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몇달새 임직원이 갑자기 늘어나고 독립된 사옥으로 이전하면서 사내경쟁은 치열해지는 분위기다. 딥브레인AI는 3개월마다 인사평가를 진행해 연봉을 조정하는데 입사때 같았던 연봉도 1~2년후에는 천만원 넘게 차이가 날 수 있어서다.

한 직원은 “올해 입사해서 두번의 평가를 받았는데 두번 모두 인상됐다”면서 “성과 위주의 평가를 하다보니 자발적으로 일을 찾아서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인식이 강하다”고 말했다.

평가방법은 노력, 성과, 협업 3가지 항목으로 △동료평가△팀장평가 △경영진 평가를 진행한다. 아울러 ‘동료들이 전하는 장점’이라는 항목의 정성평가도 한다. 동료들에게 평가받은 장점에 대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