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세계 ‘대중화’의 물결…맞춤형 메타버스가 온다!

메타버스와 현실세계의 연결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실제 존재하는 사람이나 사물을 기반으로 메타버스를 구현하는 서비스가 빠르게 영역을 넓히고 있기 때문인데요.

두 세계를 상호 연결하는 기술을 통해 현실과 가상공간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은행 환경에 맞춰진 키오스크에서 실사형 인공인간이 고객을 맞이합니다.

 

딥브레인AI은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실사형 ‘AI휴먼’을 쉽게 만들 수 있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영상 합성 기술을 갖추고 있습니다.
미국 ‘CES 2022’에서 혁신상을 받은 영상 합성 플랫폼 ‘AI 스튜디오스’를 이용하면 단 5분 만에 AI휴먼 영상이 제작됩니다.

 

실제 존재하지 않는 가상 인간을 만드는 것보다 제작 비용이나 시간이 훨씬 적게 들게 때문에 다양한 부문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고, 메타버스의 핵심인 아바타로도 활약 할 수 있습니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AI 아바타를 활용할 수 있게 되고, 지금보다 훨씬 실감나게 진짜 목소리와 진짜 외모를 똑같이 닮은AI 아바타를 만들 수 있게 됨으로써 메타버스의 성장에 훨씬 더 가속화할 수 있는 기술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