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 300개 말한뒤 일주일… 나랑 똑같은 가상인간 탄생했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있는 인공지능(AI) 가상 인간 스타트업 딥브레인AI 스튜디오. 20㎡(6평) 규모 녹화실 안에서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OOO입니다.” “식사는 맛있게 하셨어요?” 같은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배경 합성용 스크린(크로마키) 앞에 선 한 남성이 2~3초 간격으로 프롬프터에 뜨는 문장을 읽고 있었다. 그 모습을 맞은편 카메라 1대가 촬영했다. 자신과 똑같은 목소리와 모습을 가진 ‘가상 인간’을 만드는 과정이었다. 줄무늬 티셔츠 차림이던 남성은 1시간 뒤에는 정장으로 갈아입고, 같은 과정을 반복했다.

 

누구나 자신과 똑 닮은 모습의 가상 인간을 만들 수 있는 ‘가상 인간 2.0′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AI(인공지능)가 사람의 목소리 톤 변화는 물론 눈·입 주변 근육 수백 개의 움직임까지 세세하게 분석해 구현하는 것이다. 딥브레인AI 장세영 대표는 “기술 발전으로 작년까지만 해도 수십 시간에 걸쳐 1만여 개 문장을 녹음해야 목소리를 구현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300~400개 문장만 녹음해도 충분하다”며 “앞으로는 스튜디오 촬영 없이 집에서 30여 분 녹화하는 것만으로도 자신과 똑같은 모습의 가상 인간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2016년 창업한 딥브레인AI는 가상 인간 제작 기술 관련 국내 대표 스타트업이다. 누구나 가상 인간을 이용해 영상을 만들 수 있는 ‘AI STUDIOS’란 플랫폼을 개발, 내년 1월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 2022′ 스트리밍 부문 혁신상을 받았다. AI Human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근 2000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아 500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기사 더 보기 >>